제목 그대로다. 어떻게 표현해야 할까?

중국란에서 새끼가 나왔다. 

어찌된 일인고 하니.....


자, 잠시 중국란의 모습을 복기해 보자.

5월 첫 포스팅때 소개한 중국란의 증명사진.





축축 처지는 아랫 부분만 신경썼었는데, 붉은색 원으로 표시된 부분이 이미 심상치 않았다. 

사람 손처럼 생긴 무언가가 이미 자라고 있었다는! 




8월의 증명사진.

위에서 표시된 부분이 많이 더 커졌다. 

무거워서 그랬는지 그 부분이 자꾸 쳐져서,.

옷걸이를 변형시켜 지주대를 만들어 줬다. 

이 때까지만 해도 새끼일 것이라고는 생각지 못했다.

사실, 꽃이 피려다 실패한 것일까-란 생각에 내심 실망하고 있었다.





옆길로 잠깐 빠지자면....

기존 화분에서 겉돌던 작은 포기가 있어서,

5월 증명사진 당시에 최초로 수경을 시도해보고 있던 상태였다.

이제는 죽어버린 금천죽 수경 화분에 중국란 한 포기가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수경이 매우 성공적이어서 흙에 옮겨 심었더니 8월 증명사진에서는 이런 모습이었고,







11월 초에는 이 정도로 자랐다. 

어미에 비해 굉장히 넙데데해서 蘭의 자태가 보이지 않지만...

그래, 네가 기분이 많이 좋은가보구나- 생각하며 애써 이쁘게 보려 노력 중이다.


 






여하간 중국란의 스토리를 요약하면 이 정도인데,

며칠 전에 쏘메가 물을 주다가, 뜬금없이 저 부분을 당겨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투둑-하는 작은 소리가 났지만, 어색하게 잘리거나 부러진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툭-'분리'가 됐다.

우리는 그 과정을 '출산'이라고 명명했다. 쏘메는 산파...;

새끼 뿌리 부분이 그냥 갈라져 나온 잎사귀와는 분명히 다르다.

뿌리가 형성된 것처럼 굵다. 실뿌리는 아직 없지만 굵고 단단한 뿌리가 돌기처럼 있었다.







새끼가 떨어져 나간 자리.



또 옆길로 잠깐 빠지자면,

옷걸이로 만든 임시 지주대에서 코팅이 벗겨지면

혹시나 녹물이 나오지나 않을까하는 걱정에 지주대도 구매했다.

중국란 잎과 묶여 있는 초록색 지주대.

깔끔하고, 곧게 잘 서있어서 좋다. 



떨어져 나온 새끼를 수경 멤버들에 합류시켰더니 

역시나,

며칠 만에 뿌리가 났다. 

그냥 줄기/가지나 잎을 분리시켜 수경한 애들과는 다르다.

이미 어느 정도 완성형으로 태어난 것이다.







흙에 심으면 잘 자랄 것 같다.

지금 수경 중인 애들 중 일부를 곧 흙에 심을 예정인데,

그 때 생수통 화분에 한 번 심어봐야겠다.

난을 주신 할머니께로부터도, 인터넷 정보검색으로부터도

난의 번식 방법에 대해 아무런 정보도 얻지 못했기 때문에

이번 에피소드가 놀랍고, 또 즐겁다.

이 정도면 정말 "중국란, 뜻밖의 여정"이다. 



사진: 쏘야, 쏘메

글: 쏘야 (쏘메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육성군 초기 멤버들에서 성공적으로 뿌리가 나오기 시작하면서

우량아들을 골라 화분에 심어보기로 결정했다.

그냥 물에 있는 것보다는 영양분이 더 풍부한 흙이 낫겠지.

심지어 우리 배양토에는 "발근제"까지 들어있다고 ㅎㅎ 


먼저 금전수.

기대했던 것보다 수경이 훨씬 더 잘된다.

뿌리 내리기까지 시간은 꽤 걸렸지만 성공률도 매우 높다.

작은 가지를 빨간 미니화분(원래 바질이 있었던;;;이전 포스팅들 참고ㅠㅠ)에 심고,






큰 가지 두 녀석을 화분에 심었다.

(이제는 대형 토분들로 흩어진 오로라가 각각 심겨있었던;;이전 포스팅들 참고ㅠㅠ)

큰 가지가 쏘야, 작은 가지가 쏘메의 것이다.






녹보수금전수 잎들은 화원에서 임시(?)로 쓰는 미니 화분에 심었다.

어디서나 그저 잘 자라줄 것만 같았던 녹보수가 의외로 수경에서 고전했다.






마찬가지로 홍콩야자도 잘 자라줄 것 같았지만 수경이 잘 되지 않았다.

일부 잎에서 뿌리 쪽에 돌기가 형성되었는데, 그대로 며칠 더 뒀더니 건강이 급격히 악화됐다.

그냥 바로 흙으로 옮겨볼 걸 그랬나....


파키라와 산세베리아의 경우 뿌리가 날 기운이 보이는 것도 아니고(일부에서는 돌기 형성),

그렇다고 건강에 이상이 있어 보이지도 않는 뭐 그런 상황이다.


그냥 바로 흙에 옮겨 심어보고 싶은 충동이 생기기 시작한다. 



사진: 쏘야, 쏘메

글: 쏘야 (쏘메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외부 영입이 아닌 다른 방식, 즉 육성(혹은 번식)으로 지구방위대 규모를 키워보기로 했다...

기 보다는, 

쏘메가 가지치기에 맛을 들이면서 수많은(?) 잎과 가지, 줄기가 방출되기 시작했다. 

'기왕 이렇게 된 거 번식이나 시켜볼까?'

하는 생각에

잎, 가지, 줄기로 수경이 되는 아이들을 수경한 후 

흙에 옮겨 심어 보기로 결정.

잘 된다면 지구방위대 규모를 키울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인들에게 의미있는 선물이 될 거라고 기대하면서.......


우선 녹보수와 목향이 실험(?) 대상으로 선택되었다. 

성공적으로 살아남아 흙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잘 버텨다오. 지구의 미래가 그대들에게 달려있......

잘 되면 육성군 규모를 대대적으로 키워볼 생각이다. 






사진: 쏘야, 쏘메

글: 쏘야 (쏘메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전수


생장 속도가 너무 빠르다. 그리고 나름 질서정연하던 애들 모양이 엉망이 됐다.

연녹색으로 새로 삐져 나온 애들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위로 치고 나오고 있다.





2. 오로라


결국 지난 번 뿌리 나누기는 실패로 끝났다. 한창 크게 잘 자라던 녀석을 세 개로 나눴는데,

상태가 좋지 않았다.

줄기에 힘이 없어지고, 자꾸 줄기 끝 부분이 자꾸 땅으로 처지길래 손으로 뽑아봤더니 쑥 뽑혔다.

역시 뿌리가 물러 있었다.

무르고 곰팡이 핀 뿌리를 잘라내 주고, 건강한 뿌리가 날 때까지 수경해 보기로 결정.

상대적으로 부실했던 두 녀석들은 한 동안 계속 비실비실하다가, 드디어 얼마전에 뿌리가 났다.




그래도 아직 상태가 많이 안좋긴 하다. 줄기에 힘이 전혀 없다.

뿌리가 났으니 이제 좋아지겠지!




얘는 상대적으로 상태가 좀 낫다. 그냥 새로 옮겨 심은 화분에 뒀어도 살았을 것 같다.

위의 두 녀석과 따로 수경했는데, 뿌리도 더 잘 나고, 줄기에 힘도 있다. 건강하다!





오로라 단체샷. 좀만 기다려라. 흙에 옮겨 심어 줄테니....




3. 7월의 신입 1_관음죽, 고무나무


7월에 본가에서 어머니가 새끼쳐 주신 관음죽과 고무나무. 

다음 번엔 다른 종류의 고무나무와 군자란을 주신다고. 나중엔 아예 다 가져가란다. 좋다!


관음죽의 자태. 키우는 것보다 죽이는 것이 더 어렵다고 할 정도로 생명력이 질기다고.

그렇지만 쏘야는 산세베리아도 수 차례 죽인 적이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고무나무. 더 정확히 말하면 멜라닌 고무나무. 잘생겼다!



본 가지 옆에 잡초(?)가 하나 있다. 정체가 뭘지...더 커봐야 알 수 있을 듯. 

고무나무면 좋으련만...진짜 잡초는 아니겠지?




4. 7월의 신입 2_목향


지나가다가 충동적으로 산 목향.

7월 중순에 잠실 홈플러스 1층에 갔다가 몇 가지 화분을 보고 이미 뽐뿌를 받은 상태라,

그냥 질렀다.

중품으로 이쁘게 키워져있었고, 

또 화분도 사각형 시멘트 화분이라 가격이 비쌌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덤불이 계속 커져서 큰 나무가 된다고.






5. 지구방위대


규모가 점점 커지고 있다....

지구를 지키기 위해선 어쩔 수 없.....에잇.



글: 쏘야

사진: 쏘야, 쏘메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