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버스 타기


수상셔틀버스를 타고자 사판탁신(Saphan Taksin) 역으로 갔다. 

(지하철 타는 방법은 http://pitapattingviedevantsoi.tistory.com/49 참고)


오늘은 무료셔틀이 아닌 유료 버스를 타기로 했다. 

아시아티크에서 구매한 코끼리 바지, 정작 태국 사람은 아무도 안 입는 코끼리 바지를 입고

당당하게 돌아다니는 외국인 여행객ㅋㅋ



탑승.




40분 가량 타고 가면서 짜오프라야 강 풍경을 감상했다. 

우리가 앉은 자리 반대편 쪽에 늘어져 있던 수상가옥들 사진을 못 찍은 것이 아직까지도 아쉽다. 





The Maharaj(Grand Palace) 역에서 내렸다.

그 더운 날씨에, 

내리자마자 보이는 스타*스 커피점에 안 들어갈 수가 없었다는. 

커피점 위치가 매우 적절함. 



선착장 근처, 커피점 옆으로는 

이렇게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져있었고, 



관광객으로서 그냥 지나칠 수 없으므로

"거기 서봐", "이렇게?" 하면서 기념 사진을 남겼다. 




왕궁 입구까지는 조금 걸어야 했다. 



왕궁 입구에서 복장 및 위험물 소지 여부를 검사받는다. 

남녀 불문 민소매, 반바지는 왕궁 관람에 부적절한 옷차림으로 간주된다. 

여성 스커트의 경우 무릎 밑으로 내려오는 길이여야 하고, 

짧은 상의도 안 된다고 함. 

쫄쫄이 바지에 X를 해 둔 안내 그림을 보아하니 레깅스도 안 되는 듯. 


복장 불량인 사람들에게는 우리가 입은 코끼리 바지 같은 걸 빌려준다.

가방 안 소지품 검사까지 통과하니 이렇게 하얀 끈을 달아주었다. 



입장 허가를 받고 

멀리 보이는 왕궁을 기대하며 기념샷.



티켓팅하러 타박타박 걸어감. 



입장료는 500바트. 




이제 진짜 입구로 들어간다. 




우와 거대한 크로톤. 

이 나무의 1/10도 안 되는 우리집 크로톤은 

어느 세월에 자라려나....





<다음 포스팅: 왕궁, 왓포>


사진: 쏘야, 쏘메

글: 쏘메(쏘야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제: 아시아티크에서 카오산로드까지 로컬버스 타고 가기



아시아티크에서 나오며 


아시아티크에서 다시 무료 수상셔틀버스를 타고 사판탁신 역까지 갔다. 

아시아티크 안녕.



수상버스를 타고 야경 감상. 


벼락이 자주 쳐서 조마조마했던 기억. 




로컬버스 타기 


사판탁신 역에서 수상버스 하차. 

카오산로드까지 가는 로컬버스를 찾아 떠났다. 


밤 10시경의 사판탁신 역.

혼자 다니면 좀 무서웠을듯. 



무슨 백화점 뒷골목을 가로질러 정류장으로 가는 길. 

구글지도는 대단하다

(화살표가 가리키는 가방이 아시아티크에서 산 가방ㅋ)



당시에도 흥분되었지만 

사진으로 보니 정말 좋다. 



표지판들을 막 체크하면서 다님.




찾았다, 정류장. 

사람들이 엉성하게 모여 서있다.



버스 오는 방향을 바라보며 기다리고 있는 사람들. 

이들을 보며 이곳이 정류장이라 확신함. 



이런 버스를 타게 될 것이다. 



꽤 오래 기다렸던 것 같은데, 

사진찍은 시간으로 체크해보니 10분 기다렸다.



왔다, 1번 버스!




탑승.

안내원이 버스비를 걷는다. 

'우리가 내릴 곳에 다다르면 알려달라'고 부탁했는데, 

너무 건조하게 끄덕거렸다. 

'진짜 알려줄까?' 우리끼리 숙덕거리며 의심하였다. 



차창으로 본 방콕 시내.

흥미진진. 



내릴 곳이 다 되어가니 왕궁이 보였다. 

안내원이 시크하게 내리라고 알려줬다. 

의심해서 미안합니다, 감사감사.



버스에서 내려 

왕궁 건너편 공원같은 것을 끼고 크게 돌았던 것 같다.



조명받은 왕궁을 볼 수 있었다. 

멋있네.




공원을 끼고 타박타박 걷는 중.



중간에 지도가 있길래 우리의 위치를 잠시 확인함.

'이 공원이 로얄필드네 로얄필드'


무슨 사원인줄 알았더니 City pillar?


직진한 다음에 길을 건너야 한다는 거지?

구글지도를 보며 열심히 걸어감. 



이곳을 기점으로, 

중간에 잠시 길을 잘못 들어 식겁함. 




다시 방향을 고쳐 잡고 

카오산로드 초입에 들어서기 직전,

1992년 민주화운동을 기리는 벽화를 발견하였다. 




카오산로드 입성


여행자들의 천국이라는 카오산로드.

명성이 자자하여 잔뜩 기대를 하며 들어갔다.

비수기라서 다소 한산한 편이었다. 




 음. 

들어가자마자 흥미 잃었다. 

시쳇말로 물이 안 좋....

분위기가 좀 어설펐다. 비수기라 그랬나..




하이고. 

저 앞에서 같은 포즈로 사진찍으려는 사람들은 다 한국사람들이었다는ㅋㅋ



우리는 대충 인증샷만 남기고.

비가 오는 바람에

카오산로드의 다른 골목들을 더 구경하지는 못했다. 

눈 앞의 가게에 일단 들어감. 



이런 2층 자리에 자리를 잡았다. 



자리를 잡고 보니, 

아까 지나오는 길에 

손님이 너무 없어 보컬이 안쓰럽다고 했던 

가게가 내려다보였다. 





클럽음악이 쿵짝쿵짝거리고 있는데 

밴드 음악이 설 자리가 있을리가... 

한 곡 한 곡 끝날 때마다 우리 커플이 박수를 쳐주자,

나중에는 우리 쪽을 보며 맥주병들고 Cheers!를 하더라는ㅋㅋㅋㅋㅋ



비가 계속 와서

사람들이 거리에서 빠져나갔다. 

더 놀다가지 이 사람들아... 




옆테이블. 

시큰둥한 여자 2명 옆에서 열심히 얘기하던 남자 2명..;; 



태국에서는, 

태국 음식 빼놓고 다 맛없음.




목청껏 노래를 부르고 있는 밴드를 향해 주사를 부리고 있는 취객들.



카오산로드에 들어간지 1시간 40분만에 나왔다. 

국왕 사진 밑에서 클럽댄스 추고 있는 모습에 혼자 빵터짐ㅋㅋ




호텔로 돌아올땐 택시.







방콕의 밤을 제대로 즐기고 싶다면 반드시 들러야 한다는 카오산로드. 

우리는 이곳에서 별다른 흥미를 느끼지 못하고, 

가장 조용해보이는 바를 찾아 들어가 

로컬버스를 타고 오는 길에 봤던 방콕 시내 거리에 대해 신나게 떠들다가 왔네. 

10살 어릴 때 왔어도 똑같았을 듯.. 

여행 기간이 짧다면, 개인 취향을 잘 파악하여 여행 코스를 짤 것. 




<다음 포스팅: 수상버스타고 왕궁가기>



사진: 쏘야, 쏘메

글: 쏘메 (쏘야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부제: 터미널21에서 아시아티크까지 수상버스로 가기


터미널21에서 아시아티크까지 수상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다. 



방콕 거리 풍경


터미널21에서 나와 도심 풍경을 사진에 담으며 잠시 시간을 보냈다. 


밖에서 본 터미널21





육교같이 생긴 곳을 걸어가며 도심 풍경 구경. 




『1984』에서 아시아의 무기를 '인구'라 했다ㅋㅋ


신호 대기 중에 슬금슬금 움직이는 오토바이들. 



직진 신호로 바뀌기 직전


오토바이들이 나름 장관을 이룸. 



아쏙역에서 BTS 타기


아쏙(ASOK) 역에 가서 

목적지를 사판탁신(Saphan Taksin) 역으로 설정하여 표를 끊었다. 


줄을 잘 섭니다. 



태국에 생전 처음 와 본 외국인이 

이렇게 손쉽게 지하철/BTS를 탈 수 있다니. 




사판탁신(Saphan Taksin) 역에서 무료 수상버스 타기


사판탁신(Saphan Taksin) 역 2번 출구로 나오면 

아시아티크까지 무료로 운영되는 수상(셔틀)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나와 같은 목적을 가진 사람들이 바글바글. 


대놓고 무료라고 써있음. 


탑승. 




아시아티크까지 가는 동안 수상버스에서 구경한 풍경은 아래와 같다.


비록 물은 똥색이었지만, 시원한 바람 맞으며 강변 풍경 구경하는 재미가 있었다. 



드디어!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아시아티크!!


조금 두근두근함.





우리는 아시아티크를 돌아다니면서 

우리가 쇼핑에 재능도 없고 흥미도 없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코끼리 무늬의 태국 바지 각 1벌과 가방 하나 겨우 골라 사들고 나왔다. 


 



<다음 포스팅: 아시아티크>


사진: 쏘야, 쏘메

글: 쏘메 (쏘야 감수)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