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견 수제간식 만들기 

_ 닭발, 닭가슴살, 오리안심, 양플랩, 오리근위


오늘은 노즈워크나 산책 시 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수제간식을 만들어보았다. 



오리안심, 닭발, 닭가슴살.

핏물도 빼고 해동도 할겸 물에 담궈둔다. 

식초 소독을 하는 사람도 있고, 

밤새 담궈두는 사람도 있고

2-3시간 담궈두는 사람도 있다. 

나는 이번에 식초 살짝 넣어보았고, 

밤새(까먹어서;;) 물에 두었다. 


물기를 빼는 중이다. 


닭가슴살을 큐브형으로 잘랐다. 

살짝 얼어있는 상태에서 잘랐다면 

좀더 수월했을텐데.. 

손목이 너무 아팠다ㅜ.,ㅜ


오리안심도 이렇게 잘랐다. 

마지막에는 손목이 너무 아파서, 

몇개는 포기하고 크게 말려버렸다. 


건조기에 종이호일을 깔고 


닭발과 고기들을 배치.

닭발과 고기를 분리시키고 싶었는데, 

자리가 모자라서 어쩔 수 없었다. 

두두가 뭔가를 눈치챘다. 


우리집 건조기 맞춤자리에서 건조 시작. 

70도로 24시간 정도 말린 것 같다. 

건조기 용량에 비해 

너무 많은 양을 넣어서

오래 걸렸다. 

우리집 건조기에서는 

2kg만 하는 걸로ㅜ ㅜ 


중간 점검. 

진한 갈색이 오리안심이고, 

분홍색이 닭가슴살이다. 


완성된 

닭가슴살/오리안심 육포조각들과 

닭발. 




사두고 잊어버렸던 양플랩과 오리근위..

물에 최단시간 넣어보았다. 

3-4시간 정도...

왜 사람들이 핏물을 쫙~ 빼는지 

이번에 깨달았다...


오리근위에 칼집을 내어

양플랩에 끼워넣었다. 

쏘야쏘메 둘이 달려들어 했는데도 

시간이 꽤 걸렸다. 

[양플랩+고기] 조합은 

자주 안 하는 걸로... 


그리고 건조를 시작했는데, 

:

:

비린내, 꼬린내가 진동을 했다. 

핏물을 오랜 시간 빼는 이유가 이거였다ㅜ ㅜ 

건조 마친 후 향초를 몇 시간 피워두었다 ㅜ ㅜ 



두두는 다른 의미에서 미칠 지경


냄새 때문에 창가에서 했더니

낮은 기온 때문에 건조기 성능이 시원찮다.

70도로 24시간 넘게 건조시켰다. 


냉동실이 또 든든해졌다. 

두두님은 역시나 좋아하신다. 



글: 쏘메

사진: 쏘메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요람 2018.02.13 23: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형견....음식이 어마어마하네요 ㅠㅠ 행복한 녀석이네요 ㅎㅎ

  2. 이명석 2018.02.13 23: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개를 가족같이 생각하시네요 개가 호강하네요 화이팅 입니다^^

  3. 김대진 2018.02.14 00: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티스토리 초대장 때문에 방문 했다가 정말 좋은 정보 얻어가네요. 우리 볼트가 좋아 하겠어요. 감사합니다.

  4. 윤태웅 2018.02.14 0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멍멍이 수제간식 자주만드시는거같은데
    멍멍이가 먹으면안되는 재료들중에 흔하면서도 자주깜빡하는 그런 주의해야할것들 포스팅해주시면안될까여 닥스훈트가 먹기좋은것도 부탁드려여

  5. 설기 아빠 2018.02.14 04: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6개월된 말티즈를 키우고 있습니다.

    이름은 백설기~!~~~~~크크 왜 백설기냐면 온통 흰색이어서...우리딸이 지었네요...

    설기 간식사러 갈때 간식이 만만치 않게 돈드는데....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시간날때 만들어 봐야겠네요

    좋은 포스팅 감사합니다.

  6. Stella 2018.02.14 11: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 이렇게 직접 만드시다니 진짜 신기합니다!! 정성이 엄청나네요. 정성과 사랑이 듬뿍 담겨서 더 영양만점일거같아요 ㅎㅎㅎㅎㅎ

  7. 다누 2018.02.14 13: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가가 너무 좋아할 것 같아요 잘 보고 갑니다:)

  8. j4ehoonism 2018.02.14 14: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닭발 손질 어떻게 해야할지 막막했는데 이 글 보고 나서 어떻게 해야할지 감이 잡히네요!

    정말 너무 유익해요 감사합니다 ㅎㅎ

  9. 유리코 2018.02.14 17: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아...정말 대단하세요!! 정성이 넘치십니다..!! 제 사촌이 대형견 키우는데 이 방법 알려주어야겠어요!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일반 마트에서는 주로 중소형견을 위한 간식들만 취급한다. 

손가락 두 마디만한 개껌을 1분만에 먹어버리고는

황망한 표정을 짓는 두두를 보고 있자면,


자연스럽게 '대형견 간식'을 검색할 수 밖에 없게 되고, 

그럼 또 자연스럽게 수제 뼈간식의 세계로 입문하게 된다. 


그러나, 소형견들은 

물고빨고하며 하루종일 가지고 논다는 그 뼈간식도..

대형견은..

침 바르고, 왼쪽 어금니 한번, 오른쪽 어금니 한번, 그리고 쫩쫩...3번 정도..?



"이게 끝이야?"



엄마아빠의 등골이 휘청거리기 시작할 때, 

엄마아빠는 마침내 (그동안 애써 외면해왔던) 

[대형견 수제간식 만들기] 미션을 

운명처럼 받아들이게 된다는

슬픈 이야기...

첫 시작! 

(상기 내용을 네글자로 줄이면 "내 팔자야"..)



멍멍이 수제간식과 간식 생재료를 취급하는 사이트들이 많다. 

일단 먼저 간식을 사 먹여보면-

우리집 개상전님에게 안맞는 음식이 무엇인지 알게 된다. 

두두님께서 잘 드시고 잘 싸시는 것으로 장바구니에 담았다. 


그 중에서 오늘은 양사골(도가니), 캥거루 갈비, 칠면조 목뼈를 해보기로. 


1. 핏물빼기


이 작업에 대해서는 논쟁이 있나보다... 

피에 함유된 영양분도 섭취해야 한다는 견주, 

핏물을 30분 정도 뺀다는 견주, 

밤새 뺀다는 견주, 

식초를 넣어 소독까지 한다는 견주....


↑캥거루 갈비


일단, 식초 소독없이 5~10시간 정도 담궈보았다.

(=담궈두고 딴짓하거나 잤다)

배탈은 안 났다.  



2. 건조기 가동


물기를 없앤 후,

건조기로 직행. 


다용도실 창문에 어쩜이리 맞춤한지요!!




60도에 

양사골(도가니)은 24시간, 

캥거루 갈비는 17시간

건조시켰다. 

중간중간 상태를 점검하며, 

뒤집어주기도 하고 층도 바꿔준다. 


중간 상태점검

  


칠면조 목뼈는 두께 때문에

어쩔수없이 계속 5단에 두었는데, 

맨 윗층에 열풍이 잘 도달하지 않아서, 

따로 추가적으로 건조시켰다.

거의 30시간을 건조시킨 것 같다.... 


칠면조 목뼈: 

"내 자리는 춥다고요...."



어쨌든 완성ㅠ


개별 포장하여 냉동실행!!



그리고, 

상전님의 

폭발적인 반응♥ 

킁킁킁킁킁킁킁킁킁킁킁킁킁


쒹쒹쒹쒹=3 개흥분=3




다음번에는 70도에 건조시켜봐야겠다. 

그리고 웬만하면 5층은 사용안하는 걸로...




글: 쏘메

사진: 쏘야, 쏘메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지안 2018.02.13 22: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수제간식... 정성이네욤. 제 친구도 직접 건조기에 건조시켜서 강쥐 간식주던데 이렇게 해주면 건강하겠죠? 리트리버 넘나 사랑스럽군요^^~

  2. 찬식 2018.02.13 23:5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되게 정성 이시네요....
    저는 저휘집 고양이한테 가끔씩 맛있는거 해줘도 저렇게 대규모로 해준적은 없는데...
    되게 정성이시네요!!

  3. 윤태웅 2018.02.14 01: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멍멍이간식은 소금후추같은거 안뿌리고 그냥 가열만 해야되는거죠?
    하늘이는 닥스훈트인데 저런거 먹여도되나요?

  4. 정원 2018.02.14 1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ㅋㅋㅋㅋ 블랙랩을 키우는 저로써는 넘나 공감합니다 ㅋㅋㅋㅋ 개껌주면 몇번 씹고 금새 쩝쩝거리고 있는데..... 이게 껌이 맞나 싶고...ㅎㅎ
    이렇게 직접 수제 간식도 만들어주시고... 정성이 대단하세요~
    저희 아이에게 미안해 지는 지금 이순간 입니다^^;;

얼마전부터 갑자기
티비 소리에 반응하는 두두.
어릴때 티비없는 곳에서 컸니?ㅜ ㅜ

'사교육비 절감해주는 착한 아들이지'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현서 2018.02.13 23: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아지를 키우는 애견인으로서 얌전히 티비 보는 두두가 부럽습니다,
    저희 강아지들은 힘이 넘쳐서 매일 인형던지고 놉니다 하하하

  2. 설기 아빠 2018.02.14 04: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리 설기랑 어쩜 ~~~똑 같을까 ㅋㅋ\


    말티를 키우는데 대형견도 키우고 싶네요

    저희는 아파트라 ~~~~@@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그만 자! 배고파!

네가 사람말을 안해서 다행이야..

'일상 > avec DooDoo'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형견 수제간식 만들기 _ 양사골(도가니), 캥거루 갈비, 칠면조 목뼈  (4) 2017.12.06
교육방송 시청하는 두두  (2) 2017.11.24
이 사람들아  (0) 2017.10.17
심통쟁이 두두  (1) 2017.10.09
열공 두두  (1) 2017.10.05
아직 어린 두두  (1) 2017.10.02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심통쟁이 두두


쏘야랑 쏘메랑 한 잔 하려는데..

쏘메가 잠깐 자리를 뜬 사이

쏘메 자리를 이렇게 점령. 


비키라고 했더니 

째려본다.


'불만있냐?'

'아냐. 너해..'(머쓱)


'일상 > avec DooDoo'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육방송 시청하는 두두  (2) 2017.11.24
이 사람들아  (0) 2017.10.17
심통쟁이 두두  (1) 2017.10.09
열공 두두  (1) 2017.10.05
아직 어린 두두  (1) 2017.10.02
성격있는 두두.  (0) 2017.10.02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대영 2018.02.14 18: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두두 너무 귀엽네요!! 마치 사람이 반응 하는것 같네요 !ㅎㅎㅎㅎ

열공 두두

일상/avec DooDoo 2017.10.05 19:40 |

서재에서 마지막 1인이 나올 때까지

서재를 같이 지키는 두두.


'어제 밤샜어'



'일상 > avec DooDo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사람들아  (0) 2017.10.17
심통쟁이 두두  (1) 2017.10.09
열공 두두  (1) 2017.10.05
아직 어린 두두  (1) 2017.10.02
성격있는 두두.  (0) 2017.10.02
두두의 하루  (2) 2017.08.08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강경환 2018.02.14 13: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서재라는 공간이 사람에게 뿐만아니라 두두에게도 편한한 공간이 되었나 보내요.

    수많은 책이 있는 공간에서 매번 책일 꺼내어 읽진 않지만

    그 공간에서 느낄 수 있는 사색과 시간이 귀중하게 느껴집니다.

    이번 설을 맞이하여 책 한권 읽는 여유를 가져야 겠네요

산책 훈련이 잘 되어 있는 개린이라 

산책 시 줄을 당기는 일이 거의 없으나,

특별한 장소에 가면 가끔 천방지축이다. 

몸집은 성견이지만 아직 어린아이티를 못 벗은 게 티가 난다ㅋ 

우리는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ㅎ



♬저거 뭐지?♪

아빠 잠시 잊음 1


♬이횰룔룔로♪

아빠 잠시 잊음 2



엎드려! 구르지 말고ㅠㅠ

사진 좀 찍어보자..ㅠㅠ 1



엎드렸으면 여기 봐봐!

사진 좀 찍어보자..ㅠㅠ 2



진정 좀 해ㅠㅠ

사진 좀 찍어보자..ㅠㅠ 3



'일상 > avec DooDo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사람들아  (0) 2017.10.17
심통쟁이 두두  (1) 2017.10.09
열공 두두  (1) 2017.10.05
아직 어린 두두  (1) 2017.10.02
성격있는 두두.  (0) 2017.10.02
두두의 하루  (2) 2017.08.08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hjchang1 2018.02.15 12:2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강아지가 참 예쁩니다. 순하고 똑똑해 보입니다.
    강아지를 기르고 싶은데 사정상 꾹 참고 있습니다.

두두의 하루 일정 개요 




1. 엄마아빠랑 응아 


(실외배변만 하는 아이..) 


총총총총


비가 오나 눈이 오나..




2. 엄마아빠랑 놀기



꼭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으면 이렇게..


최선을 다해 즐겁게 해드리고나면



외면당함,




3. 맛있는거 먹기 


^▽^


개진지.




4. 자고 또 자기



밤에 자고


아침에도 자고


틈틈 자고.


 






헤헷*




<두두와 함께> 시작!




'일상 > avec DooDoo'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 사람들아  (0) 2017.10.17
심통쟁이 두두  (1) 2017.10.09
열공 두두  (1) 2017.10.05
아직 어린 두두  (1) 2017.10.02
성격있는 두두.  (0) 2017.10.02
두두의 하루  (2) 2017.08.08
Posted by 모모 on SS B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ONYLOVE 2017.12.09 10:3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달전쯤 진도개 한마리를 데려왔는데 요즘 들어 제멋대로라는..
    저희야 마당에서 막 키우지만 항상 함께 지내니 더 좋아하겠네요. ㅎㅎ